EXHIBITION INFO

Exhibitions

홈화살표Exhibitions화살표Current

Current

FRANCO FONTANA : COLOR IN LIFE

FRANCO FONTANA : COLOR IN LIFE프랑코 폰타나 : 컬러 인 라이프

제품상세정보테이블
전시기간 2022. 9. 30 - 2023. 3.1 (1.22 설날 당일 휴관 | 공휴일 정상개관)
관람시간 월-일 10:00 - 20:00 (입장마감 19:00)
장소 마이아트뮤지엄
성인 18,000원
청소년 14,000원
어린이 10,000원
마이아트뮤지엄은 컬러 사진의 선구자인 이탈리아 사진작가 프랑코 폰타나의 한국 최초 회고전 <프랑코 폰타나 : 컬러 인 라이프>를 2022년 9월 30일부터 2023년 3월 1일까지 개최한다. 1933년 이탈리아 북부 모데나에서 태어난 프랑코 폰타나는 1960년대 초반에 흑백 사진의 관습을 벗어난 순수 예술 사진 작가가 거의 없었을 때 1961년부터 컬러 필름을 받아들였고 사진의 투명도를 과소 노출하여 한 폭의 회화 작품을 연상시키는 작품을 만드는데, 사진인지 회화인지 구분이 힘들 정도로 경이로운 추상적 색채 풍경으로 세계적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기존 스타일과 관행과의 단절은 전후 이탈리아 사진 역사에 중요한 변화를 일으켰다. 이번 전시는 폰타나의 작품 주제 중 가장 오랜 시간 연구되고 폰타나의 예술관을 상징적으로 드러내는 풍경 시리즈 작품 122 점을 선보이는데, [랜드스케이프], [어반스케이프], [휴먼스케이프], 그리고 [아스팔토] 등 네 가지의 주제와 섹션으로 구성된다. 폰타나에게 풍경은 단순한 자연이 아니라, 우리 삶의 모든 모습이다. 일상의 모든 찰라가 풍경이 될 수 있으며, 눈에 보이는 익숙한 풍경에는 그동안 미처 보지 못했던 것이 있는데, 그것을 드러내는 역할이 폰타나 자신이자 그의 예술이다. 현실에서 우리는 종종 늘 있을 법한 것만 보고 늘 보았던 것들 위주로 본다. 또한, 우리 안에 이미 내재하고 있는 것들을 기반으로 해서 사물과 현상을 인지하고 느끼는데 익숙하다. 현존은 가시적이지만 만질 수 없는 가상이며 빛과 빛의 부재에 의해 매개되는 한에서만 존재한다. 만질 수 없는 세상을 감각하고 소유하는 방식이 폰타나에게는 사진을 찍는 것이다. 프랑코 폰타나가 50년 넘게 세계 각지를 여행 다니며 렌즈라는 매개로 담아온 놀라운 시각적 경이를 체험하면서, 어떻게 그가 인생이라는 풍경을 포착하고 소유하였는지 확인해 볼 수 있길 바란다. 폰타나 자신과 풍경이 하나가 되는 경이로운 경험을 통해 만들어진, 분명 존재하지만 그동안 보지 못했던 삶의 생생한 색과 형태, 찰라를 관객들이 인지하고 감각하며, 풍경에 대한 새로운 정의에 대해서도 생각해볼 수 있길 기대한다.
상세정보


상세페이지(정상가수정)-01-vert.jpg

맨 위로 올라가기